생명의말씀 > 주일낮설교 > 엘리야식 기도(약 5:16~18)
HOME 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 생명의말씀 ◀  
     주일낮설교 
     공예배설교 
     기타설교 
     QT노트 
     성경공부안내 
     동영상모음 








주일낮설교
    > 주일낮설교
 
작성일 : 11-02-20 08:38
엘리야식 기도(약 5:16~18)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80  

엘리야식 기도(약 5:16~18)

16.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 17.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 그가 비가 오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한즉 삼년 육개월 동안 땅에 비가 오지 아니하고, 18.다시 기도하니 하늘이 비를 주고 땅이 열매를 맺었느니라.

1) J씨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평생 동안 기도를 할 때 마다 하나님께 응답을 받는 사람입니다. 그 사람은 고아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가졌습니다. 어느 날 그 사람이 운영하는 고아원에 식사가 떨어져서, 많은 고아들을 굶게 해야 할 상황입니다. 이때 J씨는 하나님께 기도를 했습니다. “ 하나님. 이 많은 아이들이 오늘 식사를 하지 못해서 굶어야 할 상황입니다. 하나님,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공급해 주시기를 원합니다.” 이렇게 기도를 하자, 마음이 평안해 졌습니다.

그래서 J씨는 아이들을 모두 식당에 모이게 했습니다. 그리고 식탁에는 예전과 다름없이 접시와 포크 나이프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식사기도를 합니다. “하나님 우리에게 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일용할 양식을 맛있게 먹겠습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그런데 놀라운 것은 아멘 하는 순간에 고아원 마당에 빵차 한 대가 들어오며, 빵빵 하고 크락션을 울리는 것입니다.

알고 보니, 근처에 지나가던 빵빵제과, 빵 운반트럭이 사고가 생겨서 넘어지게 되었는데, 빵은 아무런 문제가 안 되지만, 판매하기에는 모양이 변형되어 처치하기 곤란한상황이 되었습니다. 사장이 보고를 받자, "근처 고아원에나 가져다 줘버려"라고 했고, 운전기사는 고아원을 발견하고, 빵을 마당으로 가져온 시간이 바로 J씨가 식사기도를 마친 바로 그 순간이었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바로 유명한 기도의 대가 죠지뮬러의 고아원에 있었던 사건을 약간 각색한 이야기입니다. 죠지 뮬러는 일생동안 5 만번의 기도응답을 받은 위대한 기도의 사람입니다.

2) 저는 언젠가 학생때, 기도원에 간적이 있습니다. 충청남도 부여에 있는 충화 수도산기도원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목격했습니다. 제가 기도원에 갔을때, 공교롭게도 어떤 3살먹은 아이가 아빠엄마를 따라 기도원에 올라왔습니다. 공교롭게도 그 아이의 이름은 “광수”였습니다. 목사님 아들이었는데, 그 3살박이 아이가 신유의 은사가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권사님이 무릎관절로 고생을 하는데, 그 아이가 그 권사님의 무릎에 손을 얹고 기도를 합니다. “하나님, 권사님이 무릎으로 많이 아파요. 어떻게 해요, 권사님 다리 안아플수 있도록 낫게 해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그런데 능력이 나타나고, 3살짜리 아이의 신유의 기도에 60대 권사님이 치유되는 역사가 일어나더라는 것입니다.

저는 그때 충격을 받았습니다. 어떻게 3살짜리의 기도에 능력이 있는가? 그 3살아이가 엄청나게 많은 기도를 쌓고, 하루 몇시간씩 기도하지는 않을텐데....

바로 그 아이는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남달랐던것입니다. 하나님은 정말 살아계시고, 예수님은 정말 내 구주이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면, 정말 응답된다는 순수한 믿음을 가졌고, 구할 수 있는 용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3) 오늘의 본문은 이렇게 말합니다. “17.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 그가 비가 오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한즉 삼년 육개월 동안 땅에 비가 오지 아니하고, 18.다시 기도하니 하늘이 비를 주고 땅이 열매를 맺었느니라.”

오늘 본문에 나오는 엘리야는 엄청난 영적인 능력을 가진 사람입니다. 불말과 불병거를 타고 하늘에 승천한 사람입니다. 성경에 하늘에 죽음을 보지 않고, 승천한 사람은 창세기에 한 줄정도 나오는 에녹이라는 사람과, 엘리야, 그리고 예수님 밖에는 없습니다. 바로 엘리야는 하나님의 특별한 사랑을 받은 사람입니다. 올라가면서 겉옷을 던지니, 그의 제자 엘리사가 받았더니, 엘리야의 옷을 받은 엘리사에게 갑절의 능력이 임하는 역사가 일어 났습니다.

이스라엘 최고의 능력의 선지자, 불의 선지자하면, 엘리야 일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의 본문은 말합니다. “엘리야는 우리와 성정이 같은 사람이로되”라고 말합니다.

4) 이것은 무엇을 말합니까?

엘리야도 사람이고 우리도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즉 우리와 다를 바 없는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런 엘리야가 하나님께 기도하고 구하면, 비가 3년6개월간 멈추고, 다시 기도하면 다시 비가 내리는 위대한 역사가 일어 났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엘리야는 우리와 같은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이 말은 엘리야의 능력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엘리야의 능력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엘리야의 간구를 듣는 하나님이 기적과 역사를 일으킨다는 것입니다. 이 말은 저와 여러분의 기도와 간구도 하나님이 들으시고, 기적의 역사가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여러분의 기도의 능력을 얼마나 믿으십니까? 여러분의 기도를 하나님이 얼마나 받으신다고 생각하십니까?

5) 오늘 말씀을 통해서 깨닫는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고백하기를 바랍니다.

“엘리야에게 임한 위대한 기도의 능력이 내게도 있습니다.”

“엘리야에게 임한 위대한 기도의 능력이 당신에게 있습니다.”

왜냐하면, 엘리야나 우리나 연약한 성정을 가진 사람이지만, 하나님의 위대하신 일을 믿는 사람에게는 그런 응답이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바로 하나님이 여러분을 잡으시면, 여러분도 엘리야가 될 수 있습니다. 기적과 역사가 일어날 수 있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의 존재는 의인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예수밖에 있을 때는 죄인이요, 미래가 불투명한 가망 없는 사람이었지만, 그러나 예수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그 보혈로 의인화 된 사람들입니다.

로마서에 보면 “일아니할지라도, 경건하지도 않은 자를 의롭다하시는 이를 믿는 자에게 그 믿음을 의로 나타내셨나니”라고 말합니다. 바로 예수를 믿는 사람에게 능력이 있는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하나님의 아들들이요, 여러분의 기도와 간구는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힘을 부여 받은 것입니다.

ex) 덕희의 눈물은 저의 감정을 애절하게 만듭니다. 방에 들어가 침대에 얼굴을 묻고, 소리도 안내고 가만히 있습니다. 그런데 고개를 돌려보면 눈에서 눈물이 볼에 주르륵 흘러내리는 모습을 보면 가슴이 애절하게 찡함을 느낍니다. 이것을 보면서 은혜를 받습니다. 아버지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은 자식의 애절함이 전달될 때라는 것입니다.

이것을 위해서 우리는 1) 믿는자의 신분의 권세를 알고, 2) 믿는자가 주안에서 의인이 되었음을 알고 3) 믿는자의 간구의 능력을 믿은 후 4) 응답을 성취하는 위대한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믿는자의 신분

영접하는자 그 이름을 믿는자에게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주셨으니,

여러분은 예수님을 믿음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된 것입니다. 요즘 유명한 드라마하나가 있습니다. 마이프리센스입니다. 어느날 고아원에서 입양되어 평범한 엄마에게서 자라던 어떤 여자 대학생 아이게게 엄청난 일이 벌어졌습니다. 우리나라 조선말기 마지막 황제 순종의 증손녀인 것입니다. 황실의 핏줄이라는 이유로, 황궁이 지어지고, 그곳의 주인이 되어 시종들이 고개를 숙이고, 대통령도 찾아오는 엄청난 권세를 가지는 내용입니다. 즉 공주라는 이유로 그렇게 대우를 받는 것입니다.

우리의 신분은 예수님을 믿음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 하나님의 호적에 입양되어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것입니다. 바로 우리의 신분은 하나님의 아들의 신분이 되었다는 것이니다.

갈4:6- “너희가 아들이므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빠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은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는 권세를 받은 사람들입니다.

2) 믿는자의 상태

오늘 본문에는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 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믿는 우리는 이제 그리스도 예수안에서 의인으로 취급되어진다는 것입니다.

롬8:30- “부르신 그들을 또한 의롭다 하시고 의롭다 하신 그들을 또한 영화롭게 하셨느니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과 타락한 인간은 죄로 인해 만날 수도없지만, 예수의 피로 우리를 아들삼고, 의롭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우리의 신분은 변화되었고, 의인이 되었으며, 우리가 구한 간구는 하나님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힘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Total 1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 아들 된 우리(갈4:6~7) 관리자 10-07 764
135 복있는 사람(시편1:1) 관리자 07-16 758
134 열명의 실체 창18:32~33 관리자 10-10 757
133 신을벗으면(출3:4~6) 관리자 11-19 756
132 끊을 수 없는 사랑(롬8:39) 관리자 03-03 756
131 의의 제사를 드릴 때(시편4:5~8) 관리자 06-10 752
130 용서와 사랑(욥42:10) 관리자 09-03 749
129 아기 예수님의 오심(눅 2:10-12) 관리자 12-25 743
128 주께 피하는 사람(시편5:11~12) 2012년6월17일 관리자 07-14 737
127 만남과 변화(53:5~6) 관리자 01-29 733
126 인생의 명품을 세우시는 하나님(예레미야1:10) 관리자 02-05 727
125 “ 문제해결의 법칙(막5:25-29) ” 관리자 10-07 726
124 어느 이방인 어머니의 믿음(마15:21-28) 관리자 10-07 726
123 동방박사들의 성탄(마2:10-11) 관리자 12-25 725
122 “ 예수의 고난, 장례, 부활(요12:1~8) ” 관리자 10-07 721
121 마16:13~19 하늘문을 여는 열쇠 관리자 10-10 717
120 하나되는 이름(마10:2~4) 관리자 01-21 712
119 두 어머니(왕상3:25~27) 관리자 05-12 710
118 스가랴 4:6-7 마음의 성전을 세우자! 관리자 10-07 709
117 하나님의 속임(렘20:7) 관리자 10-10 709
 1  2  3  4  5  6  7  8  9